COMMUNITY

  • COMMUNITY
  • 보도자료

보도자료

퓨어랜드 보도자료 게시판입니다.

면역력에 도움 주는 '유산균 분유', 아기 설사·변비 해결에도 도움

[이데일리 박한나 기자] 아기 장 발달이 미숙하며 소화 기능이 약한 아기는 변비나 설사, 배앓이 등의 증상을 보인다. 또 항생제에 자주 노출되는데, 항생제 섭취 시 바로 설사 등의 증상이 이어진다. 이는 아직 장 발달이 미숙한 아기에게서 나타나는 흔한 증상이다. 이에 아기 변비, 배앓이, 설사 등의 장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별도로 유산균을 챙겨주는 부모가 증가하고 있다.

면역 세포의 70%가 분포해있어 ‘제2의 뇌’라고 불리는 장. 장내 세균총은 유익균과 유해균이 공존하는데, 면역력 강화를 위해서라면 장 건강에 신경 써 유익균이 우세한 환경을 만들어야 한다.

최근 각종 의학 TV프로그램에서 유산균에 대한 정보를 전하면서 유산균인 프로바이오틱스와 유산균의 먹이가 되는 프리바이오틱스가 주목받고 있다. 프로바이오틱스란 체내에 들어가 건강에 좋은 효과를 주는 살아있는 균을 말한다. 프리바이오틱스는 인체에 유익한 균인 프로바이오틱스가 활성화 될 수 있도록 장내 환경을 조성하며 나쁜 유해균을 억제하는 성분이다.

아기 유산균 제품은 액상이나 가루 타입으로 시중에 다양하게 나와 있어 편의에 따라 선택해 먹일 수 있다. 

퓨어랜드는 유산균 분유로 알려진 ‘퓨어락 로열플러스’를 통해 분유를 먹이면서 동시에 유산균을 챙겨줄 수 있다고 말한다.

‘퓨어락 로열플러스’에는 프로바이오틱스가 1g당 300만 CFU 이상 함유돼, 분식품의약품안전처(KFDA)의 1일 유산균 권장량을 만족시킨다. 또 유산균의 먹이가 되는 프리바이오틱스를 결합한 신바이오틱스 기술 적용으로 장내 유해균 억제 및 유익균을 증가시켜 아기 장 문제를 도움을 준다는 것.

퓨어랜드 관계자는 “퓨어락 로열플러스는 살아있는 생균인 유산균의 반감기도 고려해 유산균을 넣었다”며 “따로 유산균을 섭취시킬 필요없이 분유 수유만으로 아기에게 유산균을 공급해줄 수 있다”고 말했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001&oid=018&aid=0004413683